DXC테크놀로지, 최고위험관리책임자에 칼라 크리스토퍼슨 임명

2020-01-09 11:10 출처: DXC Technology

DXC테크놀로지 신임 CRO 칼라 크리스토퍼슨

타이슨스, 버지니아--(뉴스와이어) 2020년 01월 09일 -- DXC테크놀로지(DXC Technology, 이하 ‘DXC’)(뉴욕증권거래소: DXC)가 회사의 위험 관리와 보안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위험관리책임자(CRO)에 칼라 크리스토퍼슨(Carla Christofferson)을 임명했다고 7일 발표했다.

크리스토퍼슨은 내재된 위험성과 새로 발생하는 위험성에 대한 핵심 조언자로서 DXC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이크 살비노(Mike Salvino)에게 업무를 보고하게 된다. 살비노 사장은 “기업의 위험성 관리는 오늘날 글로벌 회사들에게 중대한 기능”이라며 “칼라 크리스토퍼슨 같이 경험이 많고 판단력이 우수한 인물이 DXC팀에 합류하게 되어 행운”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슨은 윤리 및 규정 준수 기능, 사이버 보안 대비, 복원 및 보안, 브랜드 보호 계획, 자산 보호를 포함한 위험 관리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또 크리스토퍼슨은 기업 차원의 복원 전략을 발전시켜 간부들이 보안과 업무 중단 상황에 효율적이고 일관성 있는 자세로 대응하여 회사의 자산을 보호하면서 선두에서 직원의 안전과 보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크리스토퍼슨은 “우리의 직원, 사업 및 고객들을 위해 안전하고 보안이 유지되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투자하고 역점을 두고 있는 팀에 합류하여 매우 기쁘다”며 “DXC의 최고위험관리책임자로 근무하게 되어 영광이며 기존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회사가 현재 및 미래 난제를 타결하는데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슨은 고위 관리직에 상당히 많은 경험을 갖고 있다. 그는 DXC에 오기 전에 선도적 인프라 회사인 AECOM에서 총괄부사장 겸 최고법무책임자(chief legal officer)로 근무했다. AECOM에서 그는 위험 관리, IT(정보기술) 보안, 물리적 보안 및 안전, 건강 및 환경 부서를 관장했다. 또 그는 이 회사에서 소송, 대정부 업무, 윤리 및 규정 준수, 증권거래위원회(SEC) 보고 업무, 거래 관련 법무 활동 등을 포함한 전 세계 조직의 법무를 관리 감독했다.
 
2015년 그는 로스앤젤레스 소재 법률 회사인 오멜버니 앤 마이어스(O’Melveny & Myers)에서 총괄 파트너로 근무했다. 그는 22년의 재임기간 동안 전력, 에너지, 석유 및 가스 업체들을 포함한 다수의 고객사들을 위해 일했다.
 
크리스토퍼슨은 로스앤젤레스 지역사회 업무에 적극 참여해 로스앤젤레스 도서관재단(Los Angeles Library Foundation) 및 메트로폴리탄 YMCA(Metropolitan YMCA) 이사를 역임했다. 그는 예일대학교(Yale University)에서 법학 학위를, 노스다코타대학교(University of North Dakota)에서 홍보 분야 학사 학위를 받았다.
 
DXC테크놀로지(DXC Technology) 개요

DXC테크놀로지(뉴욕증권거래소: DXC)는 전 세계 기업체들이 정보기술(IT)을 현대화하고 데이터 아키텍처를 최적화하며 공공, 전용 및 혼성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보안과 확장성을 보장하여 업무에 필수적인 시스템과 사업을 운영하도록 돕는다. DXC테크놀로지는 수십 년 동안 기술을 혁신해 왔기 때문에 세계 최대 기업체들이 회사를 믿고 새로운 차원의 사업 성과와 경쟁력 및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회사의 기술 스택을 채택하고 있다. DXC테크놀로지의 스토리와 사람, 고객 및 사업 실행 중심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dxc.technology)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0107005125/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