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일하기 좋은 축산기업”

2014년 첫 인증 이후 5년 간 이름 올려… 기업 모범 사례 인정받아

2019-12-24 10:01 출처: 선진 (코스피 136490)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2019년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24일 --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2019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직장문화 조성 등 근로자의 일·생활 균형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 및 기관을 발굴, 지원하는 제도다. 2008년부터 시행되어 올해로 11년째를 맞았으며, 관련 법령 준수 여부에서 현장 검증, 재직자 인터뷰까지 이르는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발된다. 2019년에는 신규 인증과 재인증 기업, 기관을 포함해 총 1479개 단체가 인증을 획득했다.

선진은 2014년 최초 인증을 받은 이후 2017년 인증 연장에 이어 올해 재인증까지 획득하며 총 5년간 인증기업의 명예를 이어오고 있다. 선진은 적극적인 탄력근무제 실행, 가족과 함께 보내는 ‘가족체육대회’ 직원들의 만족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선진은 출산율이 지속 떨어지고 있는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육아휴직을 비롯한 출산, 육아 지원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이번 재인증 시에도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부문의 우수한 운영실적이 기반이 되어 가족친화우수기업에 다시금 선정될 수 있었다.

선진 문웅기 경영지원실장은 “전국을 무대로 움직여야 하는 축산식품기업 특성상 가족친화제도의 적극적인 운영이 쉬운 일만은 아니었지만, 국내 대표 축산기업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었다”며 “5년째 인증기업이라는 자부심을 앞으로 10년, 15년까지 이어나가며, 직원들과 함께 행복한 기업을 만들어가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 총괄사장 이범권)은 46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97년부터는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총 4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j.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