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피앤비, 위생용지 구독서비스 ‘페이퍼뱅크’ 시작

1인 가구에 딱 맞는 플랫폼 서비스 시작
2019년 7월 22일 위생용지 구독서비스 정식 오픈
30롤 화장지, 갑티슈 등 1인 가구 증가로 필요한 만큼만 낱개로 구독
자동차, 꽃, 면도기에 이어 위생용지도 구독서비스 플랫폼으로

2019-07-22 15:50 출처: 선진피앤비

선진피앤비는 위생용지 구독서비스 페이퍼뱅크를 시작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22일 -- 부피가 커서 파는 사람도, 사는 사람도 부담되는 두루마리 화장지, 갑티슈, 물티슈, 냅킨, 키친타올, 행주 등을 정기 구독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스타트업 벤처기업인 선진피앤비(대표이사 허윤행)가 국내외에서 처음으로 진행하고 있는 서비스인 ‘페이퍼뱅크’는 위생용지를 자신의 업소 또는 가구에서 묶음단위가 아닌 쓰고 싶은 양만큼 정기구독을 하면 집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이다. 화장지류를 제외하고도 면도기, 쌀, 생수, 애견용품 등 1인가구에 꼭 필요한 제품도 함께 페이퍼뱅크 구독서비스 플랫폼 안으로 들어왔다.

선진피앤비의 허건행 부대표는 “공유경제에 이어 요즘 대세로 여겨지는 구독경제 서비스 시스템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페이퍼뱅크’는 1인 가구에서 화장지 등을 쌓아 놓고 쓰지 않고, 필요한 양을 제때 구매할 수 있는 만큼 꼭 필요한 서비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정기 구매 서비스의 편리함에 점점 그 수요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페이퍼뱅크는 1인 가구뿐만이 아니라 일반식당 등 업소에서도 위생용지를 꼭 필요한 양만큼 편리하게 주문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매월 필요한 양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조절하여 사용할 수 있다.

선진피앤비의 ‘페이퍼뱅크’는 상반기 스타트업 크라우딩펀드 와디즈에서도 펀딩을 성공한 구독시스템으로써 앞으로 선진피앤비는 위생용지 구매에 관련된 플랫폼을 서비스하며, 주부들이 직접 슈퍼에 가서 30롤씩 사는 불편함과 직장 여성들의 가사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이퍼뱅크는 포털(다음)에서 페이퍼뱅크를 검색하거나 구글 플레이스토어(페이퍼은행), 애플 앱스토어(페이퍼뱅크)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선진피앤비 개요

선진피앤비는 위생용지를 제조업을 영위하는 제지벤처기업이다. 창업 4년만에 500억대의 CAPA를 가진 회사로 성장하였고 올해부터 온라인사업부를 시작하였다. 올해 4월에는 ‘페이퍼뱅크’라는 위생용지 구독서비스를 실시한다. 이제 무거운 위생용지 묶음으로 사지 말고, 필요한 양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구독서비스 플랫폼을 시작하자.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